p.r

뉴스

낫소 ‘소년병에게 총대신 축구공을’

2021. 02. 03


낫소 주은형 대표이사, 정진환 미래희망기구 이사장, 임흥세 남수단 축구협회 유소년 총감독(왼쪽부터)이 3일 상암동 풋볼펜타지움에서 협약식을 갖고 있다.

이번 캠페인은 한국인으로서 남수단으로 건너가 남수단이 사상 최초로 올림픽에 나갈 수 있도록 한 남수단 올림픽 부위원장이자 남수단 유스 축구대표팀 총감독인 임흥세 총감독의 제안을 미래희망기구의 정진환 이사장과 ㈜낫소 주은형 대표이사가 전격 수용하면서 기획되었다.

기근과 내전이 빈번한 아프리카 대륙은 현재 코로나로 인해 활동이 제한되어 아이들의 건강이 더 악화되고 있는 상황이라 캠페인을 통해 아이들에게 축구공을 전달하여 코로나로부터 아이들의 건강을 지키고 희망을 선사할 예정이다.

임흥세 총감독이 맡고 있는 남수단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작년 12월 탄자니아에서 열린 동아프리카(CECAFA) U-20 챔피언십 3ㆍ4위전에서 케냐를 2-1로 꺾고 3위에 올라 남수단 축구 역사상 국제대회 최고의 성적을 거두어 내전과 코로나로 지쳐있는 국민들에게 큰 기쁨을 선사했다.

㈜낫소와 미래희망기구는 임흥세 총감독이 속한 남수단에서부터 캠페인을 시작하여 국내외 NGO들과 함께 전 아프리카로 캠페인을 확대할 예정이다.

㈜낫소 주은형 대표이사는“아프리카에서 축구로 대한민국을 빛내고 계신 임흥세 감독님과 아프리카 청소년들의 건강까지도 도울 수 있는 캠페인을 함께 할 수 있게 되어서 너무 기쁘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토종 축구 브랜드로서 50주년 되는 해에 아프리카 아이들에게 축구를 통해 희망을 패스하고 꿈을 쏠 수 있는 캠페인에 참여하게 되어 낫소에게도 매우 의미가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미래희망기구의 정진환 이사장은 “미래희망기구는 가난에 힘겨워 하고 있는 국가의 어린이들을 위해 운동화에 희망의 메시지를 그려 넣어 희망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해왔다”며 “이번 남수단 축구공 보내기 캠페인을 통해 운동화가 아닌 축구공에 희망과 평화는 물론 건강의 메시지까지 전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캠페인이 될 것 ”이라 기대했다.

임흥세 총감독은 “내전으로 지친 남수단 아이들에게 축구는 꿈과 희망이다. 남수단에서 시작하는 축구공보내기 캠페인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어 남수단 주변국으로 확대되길 기대한다. 그렇게 되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낫소 축구공이아프리카에서 축구 한류를 만들고 아프리카 대륙과의 외교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남수단 10만개 축구공 보내기 캠페인은 낫소가 5만개를 기부하고 기업과 NGO, 개인 기부자 등이 5만개를 매칭하여 기부하는 형태로 진행된다.